뉴스 > 사회

음주운전 버릇 못 고친 치과의사…3번 적발돼 징역형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9-01-13 19:40 l 최종수정 2019-01-13 20:08

【 앵커멘트 】
이미 두 번의 음주운전으로 수 백만 원의 벌금형을 받았던 30대 치과의사가 또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자, 법원이 법정구속시켰습니다.
사고는 나지 않았지만, 상습 음주운전을 엄정히 처벌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해 8월, 충북 청주 서원구의 한 도로에서 30대 치과의사가 음주단속에 적발됐습니다.

단속 당시 치과의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를 두 배나 웃도는 0.202%.

이미 1년 전에 두 차례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돼 90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도 있었습니다.

법원은 무면허 상태에서 습관적으로 또 운전대를 잡은 이 치과의사를 법정구속하며 엄벌에 처했습니다.

청주지법은 "벌금형을 넘는 무거운 처벌을 받은 전력은 없지만, 단기간에 걸쳐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며 징역 8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고,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높은 점을 고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 인터뷰 : 주영글 / 변호사
- "음주운전에 대해 엄벌해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됐습니다.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하는 움직임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음주운전 사고의 처벌 수위를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한 윤창호법이 시행된 뒤에도, 1주일 만에 전국에서 245건이나 음주사고가 나는 등 음주운전은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이 연말연시를 맞아 45일간 특별 음주단속을 실시한 결과, 음주 교통사고는 1,700건 이상 발생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