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왜 범행 시인해?"…대로변서 '칼부림' 10대 체포

기사입력 2019-01-14 07:00 l 최종수정 2019-01-14 07:22

【 앵커멘트 】
어제(13일)저녁 서울 암사동의 한 대로변에서 흉기를 들고 친구와 싸움을 벌인 10대 남성이 현장에서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은 함께 절도를 시도한 친구가 이를 시인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성재 기자입니다.


【 기자 】
경찰이 다급히 대로변을 뛰어가며 누군가를 쫓습니다.

- "흉기 버려."

잠시 뒤, 포위된 한 남성을 제압하고 경찰차에 태웁니다.

어제(14일) 오후 7시쯤 서울 암사역 인근에서 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19살 한 모 군이 체포되는 모습입니다.

▶ 스탠딩 : 임성재 / 기자
- "흉기를 든 피의자는 지하철 역 앞에서 피해자와 몸싸움을 벌였고, 이곳 상점 앞에 쓰러진 피해자에게 계속 폭행을 가했습니다."

한 군에게 허벅지 등을 찔린 18살 박 모 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입술, 눈, 코 언저리, 입술 부분이 많이 터져서 (피해자가) 아이고, 아이고 (소리를 내고) 못 견딜 정도…."

한 군은 출동 경찰관에게도 흉기를 휘두르는 등 위협을 가했습니다.

당시 영상은 SNS를 통해 퍼졌는데,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경찰이 뒷걸음질쳤고, 사용한 테이저건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장비 사용 요건에 따라 거리를 두고 테이저건을 발사했는데, 피의자가 몸을 비틀어 2개의 전극침 중 1개가 빠지면서 작동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 군은 어제 새벽 박 군과 함께 인근 상점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였는데, 박 군이 경찰에 이를 시인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한 군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임성재입니다.

영상취재 : 이권열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