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연봉탐색기 2019' 김선택 회장 "1년 중 125일은 세금내기 위해 일해"

기사입력 2019-01-14 08:12 l 최종수정 2019-01-14 08:24

연봉탐색기 2019/사진=한국납세자연맹 홈페이지 캡처
↑ 연봉탐색기 2019/사진=한국납세자연맹 홈페이지 캡처

'연봉탐색기 2019'를 만든 한국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은 "1년 중 4개월 4일을 국가에 세금과 사회보험료, 각종 부담금 등을 납부하기 위해 일한다"고 밝혔습니다. '연봉탐색기 2019'은 자신의 연봉을 넣으면 실수령액과 근로자 1115만명 중 순위, 소득공제 항목과 금액, 세율이 한단계 오르는 연봉 등 9개 정보를 알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중앙일보가 한국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과 인터뷰한 내용에 따르면, 연봉탐색기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입수한 근로자 1115만명의 소득 자료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김선택 회장은 2016년 기준 1인당 세금부담액은 897만원이라며 "1년 중 4개월 4일을 국가에 세금과 사회보험료, 각종 부담금 등을 납부하기 위해 일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세금을 내야할 사람은 안 내고 안 내야 할 사람이 내는 게 문제"라며 "공익을 위해 쓰이지 않는 건 더 큰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김 회장은 현재 한국의 경

우 "세제의 대원칙인 '넓은 세원, 낮은 세율'이 안 지켜진다"며 "비과세로 분리해놓은 게 많아 세제가 공정하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회장은 이로 인해 "근로소득자만 세금 내고, 고소득 자영업자·전문직은 빠진다"며 "비과세·분리과세를 축소하고 국내총생산(GDP)의 25% 수준인 지하경제를 양성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