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손흥민, 맨유전 득점 실패…UAE 이동 `벤투호 합류`

기사입력 2019-01-14 08:12


손흥민(토트넘)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차출을 앞두고 치른 마지막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아쉽게 득점에는 실패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홈경기에서 90분 풀타임 뛰었으나 공격포인트는 올리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4-4-2 전술로 맨유에 맞섰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2선에선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델리 알리, 해리 윙크스, 무사 시소코가 나섰다.
맨유는 마커스 래시퍼드를 원톱으로 앙토니 마르시알, 폴 포그바, 제시 린가드를 2선 공격수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 가벼운 몸놀림으로 맨유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9분 왼쪽 측면을 빠른 스피드로 돌파한 뒤 해리 윙크스에게 스루패스로 공을 넘겼다.
윙크스는 곧바로 슈팅을 날렸는데 공이 골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가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문전 혼전 상황을 뚫은 뒤 직접 슈팅을 시도하기도 했다.
토트넘은 전반 38분 시소코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에리크 라멜라와 교체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전반 44분엔 역습 위기에서 맨유의 래시퍼드에게 선취 골을 허용했다.
전반을 0-1로 밀린 토트넘은 후반전에 총공세를 펼치며 맨유를 몰아붙였다.
선봉은 손흥민이었다. 그는 후반 1분 기회를 엿보다 페널티 지역 왼쪽 바깥쪽에서 중거리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맨유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에게 막혔다.
이후 토트넘은 수차례 결정적인 슈팅을 날렸는데 데헤아의 눈부신 '선방 쇼'에 막히면서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3분 케인의 페널티 지역 오른쪽 슈팅, 후반 5분 알리의 헤딩슛이 모두 데헤아의 손끝에 막혔다.
후반 20분엔 알리가 역습 기회에서 데헤아와 일대일 기회를 잡았는데, 역시 데헤아의 선방에 막혀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데헤아는 후반 41분 케인의 문전 슈팅까지 막아낸 뒤 묘한 미소를 지었다.
계속된 공격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자 토트넘은 더 힘을 내지 못했다.
손흥민도 마찬가지였다. 손흥민은 후반 중반 이후 이렇다 할 플레이를 펼치지 못하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0-1로 패했다. 맨유는 5연승에 성공했다.
[디지털뉴스국]
상대 제치려는 손흥민…맨유전 풀타임, 득점엔 실패<br />
<br />
<br />
<br />
    (런던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
↑ 상대 제치려는 손흥민…맨유전 풀타임, 득점엔 실패



(런던 AF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와 홈경기에서, 손흥민(토트넘, 오른쪽)이 상대 애슐리 영(왼쪽)을 제치려 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