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홧김에·술 취해서, 방화 사건 잇따라

기사입력 2019-01-14 08:18 l 최종수정 2019-01-14 08:19


가족 간 불화로 홧김에 불을 지른 사건이 잇따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박모(60)씨를 현주건조물방화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2일 오전 9시 23분께 둘째 형(81)이 사는 남구 한 주택 대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인 혐의다.
대문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9만원 상당 피해가 났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박씨는 범행 직후 버스를 기다리면서 술을 마시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어머니에게 불만을 품고 집을 불태우려 한 50대 아들도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미수 등 혐의로

오모(50)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오씨는 같은 날 오후 2시 27분께 어머니(75)와 함께 사는 집 거실에서 신문지에 불을 붙여 장판 일부를 태운 혐의를 받는다.
119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오씨 어머니가 주방에서 길러온 물로 불을 꺼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