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홧김에·술 취해서, 방화 사건 잇따라

기사입력 2019-01-14 08:18 l 최종수정 2019-01-14 08:19


가족 간 불화로 홧김에 불을 지른 사건이 잇따랐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박모(60)씨를 현주건조물방화 등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12일 오전 9시 23분께 둘째 형(81)이 사는 남구 한 주택 대문에 인화 물질을 뿌리고 불을 붙인 혐의다.
대문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39만원 상당 피해가 났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박씨는 범행 직후 버스를 기다리면서 술을 마시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어머니에게 불만을 품고 집을 불태우려 한 50대 아들도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미수 등 혐의로

오모(50)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오씨는 같은 날 오후 2시 27분께 어머니(75)와 함께 사는 집 거실에서 신문지에 불을 붙여 장판 일부를 태운 혐의를 받는다.
119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오씨 어머니가 주방에서 길러온 물로 불을 꺼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