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석방 직후 또 절도 행각 30대 `긴급 체포`

기사입력 2019-01-14 08:38


광주 광산경찰서는 14일 신모(35)씨를 절도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신씨는 지난해 11월 30일 광산구 한 마트에서 삼겹살과 소시지 등 4만원 어치 상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그는 약 한 달 앞선 10월 15일 광산구 우산동 거리에서 주차된 차량에 침입해 예금통장과 도장을 훔치고, 통장에 적힌 비밀번호를 이용해 예금 160만원

을 가로챈 혐의도 받는다.
물건을 훔쳤던 마트를 다시 찾아간 신씨는 전날 오후 8시 30분께 경찰에 붙잡혔다.
신씨는 절도죄로 1년 4개월 형을 살다가 지난해 6월말 가석방됐다.
가석방 이후 신씨는 일정한 주거지와 직업 없이 떠돌며 도둑질로 생계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