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일본 "강제징용 협의, 30일 내 답변 달라"…우리정부 "구애받지 않겠다"

기사입력 2019-01-14 08:44 l 최종수정 2019-01-14 08:51

30일 내 답변 요구/사진=MBN 방송캡처
↑ 30일 내 답변 요구/사진=MBN 방송캡처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 일본이 지난 9일 한일청구권협정상 분쟁 해결 절차인 '외교적 협의'를 요청하면서 '30일 이내' 답변을 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어제(13일) 전해졌습니다.

한일청구권협정 3조 1항에는 '협정의 해석 및 실시에 관한 양 체약국간 분쟁은 우선 외교상의 경로를 통해 해결한다'고 돼 있을 뿐 답변시한이 따로 명시돼 있지는 않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외교적 협의 요청에 응할지 면밀히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러나 일본이 일방적으로 거론한 '30일 이내'라는 기간에는 구애받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 내에선 일본의 요청을 수용하는 데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아 답변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이 일방적으로 답변시한을 내걸어 우리 측을 압박하는 데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도 외교부 일각에서는 나오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리가 지난 2011년 일본에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적 협의를 요청했을 때에는 따로 답변 시한을 특정하지는 않았습니다.

일본이 답변시한을 내건 것과 관련, 다음 수순으로 빠르게 넘어가기 위한 명분 쌓기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30일 내 답변 요구/사진=MBN 방송캡처
↑ 30일 내 답변 요구/사진=MBN 방송캡처

청구권협정에는 '외교적 협의'에서도 해결이 되지 않으면 한일 양국이 합의하는 제3국이 참여하는 중재위원회를 구성해 해법을 찾게 돼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중재위는 해법의 하나로 염두에 두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은 중재위 구성이 이뤄지지 않으면 청구권협

정 3조에 따른 분쟁 해결이 실패했다고 간주하고 이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이 최근 강제동원 피해자 변호인단이 신청한 신일철주금 한국 자산 압류 신청을 승인한 데 대해 지난 9일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3조'에 따른 '외교적 협의'를 요청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