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금융투자, 달러(USD)RP 금리 인상…하루만 맡겨도 `연 1.50%`

기사입력 2019-01-14 09:27


신한금융투자는 달러RP(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인상해 단 하루만 맡겨도 연 1.50% 금리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기간에 따라 1주일 연 2.00%, 3개월 연 2.15%, 180일 이상 연 2.30%의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달러 자산은 8배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달러RP는 수출입대금 등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과 해외투자, 자녀유학 등 거액 자산가들의 달러자산 운용을 위한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업계 최초로 원화채권을 편입한 달러RP를 출시하는 등 독점적 상품 공급으로 금리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RP운용부 이호종 차장은 "달러RP는 외화자금 운용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안정성과 고금리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제공하는 상품"이라며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고객들에게 높아진 금리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