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금융투자, 달러(USD)RP 금리 인상…하루만 맡겨도 `연 1.50%`

기사입력 2019-01-14 09:27


신한금융투자는 달러RP(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인상해 단 하루만 맡겨도 연 1.50% 금리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기간에 따라 1주일 연 2.00%, 3개월 연 2.15%, 180일 이상 연 2.30%의 금리가 적용된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달러 자산은 8배 가까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달러RP는 수출입대금 등 외화결제가 잦은 법인과 해외투자, 자녀유학 등 거액 자산가들의 달러자산 운용을 위한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업계 최초로 원화채권을 편입한 달러RP를 출시하는 등 독점적 상품 공급으로 금리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RP운용부 이호종 차장은 "달러RP는 외화자금 운용을 고민하는 고객들에게 안정성과 고금리 수익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제공하는 상품"이라며 "미국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고객들에게 높아진 금리를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