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MB측에 3억 당선축하금` 전 신한은행 비서실장 조사

기사입력 2019-01-14 09:37


신한금융 측이 2008년 이상득 전 의원 측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3억원을 건넸다는 일명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현금 마련 및 전달 과정에 직접 관여한 은행 실무 책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노만석 부장검사)는 최근 신한은행 비서실장을 지낸 박모 전 본부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박씨는 17대 대선 직후인 2008년 1월 이백순 당시 신한은행장으로부터 현금 3억원을 마련해 두라는 지시를 받고, 자금 인출 실무를 책임진 인물이다.

그해 2월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3억원이 든 돈 가방을 대기 중이던 승용차 트렁크에 직접 옮겨 싣기도 했다.
남산 3억원 의혹은 2008년 대선 직후 이백순 전 행장이 라응찬 전 회장의 지시로 비자금 3억원을 이 전 대통령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측근에게 전달했다는 내용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