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공공기관 차량 2부제 실시…'미세먼지 기승'

기사입력 2019-01-14 09:42 l 최종수정 2019-01-21 10:05


오늘(14일) 수도권에서 이틀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면서 공공기관에선 차량 2부제가 실시됩니다.

오늘(14일)은 2005년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 경유차의 서울지역 운행이 제한되고, 서울 시내 공공기관 주차장은 모두 폐쇄됩니다.

또 수도권 공공기관에선 차량 2부제가 시행되는데, 오늘(14일)은 홀수 차량 운행이 제한됩니다.

정부는 외출 시 마스크 착용과 함께 민간 차량도 2부제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은 중국에서 밀려올 고농도 미세먼지 때문에 상황이 더 나빠집니다. 베이징 등 일부 도시의 공기 질을 최악 오염 등급까지 치솟게 한 미세먼지여서 악영향이 우려됩니다.

대부분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상태에 이르면서 올 들어 공기가 가장 탁하겠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는 내일(15일)부터 추위가 밀려오면서 잠시 해소되겠지만, 주 후반 다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달 하순에도 강력한 한파가 밀려올 가능성이 낮아서 올 겨울 고농도 미세먼지 영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