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최희섭 전 야구선수 소유 아파트 경매 나와

기사입력 2019-01-14 09:52


경매에 나온 최희섭씨 소유 물건이 있는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 = 지지옥션]
↑ 경매에 나온 최희섭씨 소유 물건이 있는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 = 지지옥션]
전 메이저리거이자 현재 야구 해설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희섭씨 소유 아파트가 경매에 나왔다. 공동명의자인 전 아내 지분에 근저당·가압류·압류 등이 설정된 상태다.
14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24일 광주지방법원에서 광주시 광천동 소재 '광천e편한세상 113동 1103호(113.7㎡)'에 대한 1회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희씨와 전 아내가 공동으로 소유(지분율 5:5)한 이 물건은 지난해 9월 경매개시결정(사건번호 2018-13767)이 내려졌다.
경매를 신청한 사람은 전 임차인이다. 전세기간이 만료됐으나 임차보증금 2억원을 돌려 받지 못해 법원에 보증금 반환 소송을 제기한 후 승소판결을 받아 강제경매를 신청했다.
감정가는 4억7000만원이며 24일 유찰될 경우 오는 3월 5일 최저가가 30% 저감된 3억2900만원에서 2차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아파트의 동일 평형대 시세는 현재 5억원대 중반 수준이다.
지난 2012년 2월 최 씨와 전 아내는 이 아파트를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매수 후 채권, 채무 관련 등기는 모두 전 아내 지분에만 설정돼 있는 상태다. 현재 전 아내의 지분에는 근저당, 질권, 가압

류, 압류 등 다수의 권리관계가 얽혀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경매를 신청한 임차인은 지난해 4월 임차권을 등기하고 이사를 간 상태여서 명도에 대한 부담은 없다"며 "다만 임차인의 이사 이후 공실상태가 지속되면서 관리비가 미납된 점은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