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2월부터 노후차량 운행제한 강화…위반시 과태료 10만원

기사입력 2019-01-14 10:24 l 최종수정 2019-01-14 10:31

미세먼지 /사진=연합뉴스
↑ 미세먼지 /사진=연합뉴스

다음 달부터 초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경유뿐만 아니라 휘발유·LPG 등 모든 노후 차량의 수도권 운행이 금지됩니다.

서울시는 내일(15일) 공포될 미세먼지 저감 조례에 따라 다음 달 15일부터 초미세먼지가 50㎍/㎥ 을 초과하고, 다음날에도 이 기준을 초과할 것으로 예

보된 날에는 배출허용기준 5등급에 해당하는 노후 경유 차량과 휘발유·LPG 차량 등 270만여 대의 수도권 지역 운행을 제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어길 경우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됩니다.

한편, 오늘(14일) 수도권에 이틀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됨에 따라 2005년 이전 등록된 노후 경유차의 운행이 제한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