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암사역 칼부림` 10대 男 현장 체포…경찰 대응 미숙 논란

기사입력 2019-01-14 10:42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암사역 대로변에서 흉기 난동 사건을 일으킨 10대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7시경 지하철 8호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A(19)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미성년자임에도 불구하고 한 손으로는 담배를 피우고 한 손으로는 친구 B(18)군에게 흉기를 휘둘러 허벅지에 상처를 입혔다. A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도 흉기로 위협하며 도망치다가 뒤쫓아간 경찰에 체포됐다.
상처를 입은 B군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상처를 치료받은 뒤 귀가했다.
한편, 이번 사건은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영상으로 빠르게 퍼졌다. 영상이 공개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경찰의 초동 대응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A군을 바로 진압하지 못했고, 오히려 A군이 다가오자 뒷걸음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자칫 다른 시민들까지 위험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경찰은 장비 사용 규정에 따라 적정 거리에서 테이저건을 발사했으나, 2개의 전극침 중 1개가 빠지면서 테이저건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확산되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도로 한복판에서 시민들을 위협한 A군에 대한

강력 처벌, 경찰의 총기사용, 테이저건 전압을 높여야 한다 등 청원이 연이어 등장했다. 14일 오전 10시 기준 암사동 흉기 난동과 관련된 청원은 37건에 달했다.
경찰은 14일 A군과 B군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