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억 든 금고 통째로 훔친 20대…킥보드에 싣고 도주

기사입력 2019-01-14 10:48 l 최종수정 2019-01-14 11:18

【 앵커멘트 】
고급 주택에 침입해 금고를 통째로 훔친 간 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무거운 금고를 옮기려고 전동킥보드까지 동원했습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남성이 전동킥보드를 조심스럽게 끌고 옵니다.

킥보드에는 비닐에 쌓인 물건이 실려 있습니다.

27살 이 모 씨가 주택에 침입해 금고를 훔쳐 달아나는 모습입니다.

이 씨는 고급 주택이 모여 있는 동네를 인터넷으로 검색한 뒤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부잣집에는 전부 다 금고가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한 거예요. 한 달 전부터 계속 물색을 했는데 다른 집에 한번 들어갔다가 미수에 그친 적도 있어요."

이 씨가 훔친 금고에는 현금 2천만 원과 고급 시계, 귀금속 등 1억 원 상당의 금품이 들어 있었습니다.

금고는 곧바로 강물에 버렸고, 금품만 지하철 물품 보관함에 넣어 놨습니다.

이 씨는 대출 빚에 시달리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완전 범죄를 꿈꾼 이 씨는 범행 닷새 만에 덜미가 잡혀 철창신세를 질 처지에 놓였습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제공 : 광주 광산경찰서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