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1억 든 금고 통째로 훔친 20대…킥보드에 싣고 도주

기사입력 2019-01-14 10:48 l 최종수정 2019-01-14 11:18

【 앵커멘트 】
고급 주택에 침입해 금고를 통째로 훔친 간 큰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무거운 금고를 옮기려고 전동킥보드까지 동원했습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남성이 전동킥보드를 조심스럽게 끌고 옵니다.

킥보드에는 비닐에 쌓인 물건이 실려 있습니다.

27살 이 모 씨가 주택에 침입해 금고를 훔쳐 달아나는 모습입니다.

이 씨는 고급 주택이 모여 있는 동네를 인터넷으로 검색한 뒤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부잣집에는 전부 다 금고가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한 거예요. 한 달 전부터 계속 물색을 했는데 다른 집에 한번 들어갔다가 미수에 그친 적도 있어요."

이 씨가 훔친 금고에는 현금 2천만 원과 고급 시계, 귀금속 등 1억 원 상당의 금품이 들어 있었습니다.

금고는 곧바로 강물에 버렸고, 금품만 지하철 물품 보관함에 넣어 놨습니다.

이 씨는 대출 빚에 시달리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완전 범죄를 꿈꾼 이 씨는 범행 닷새 만에 덜미가 잡혀 철창신세를 질 처지에 놓였습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제공 : 광주 광산경찰서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