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파리 중심가 빵집 가스누출 폭발…50여 명 사상

기사입력 2019-01-14 10:56 l 최종수정 2019-01-14 11:34

【 앵커멘트 】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한 빵집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4명이 죽고, 40여 명이 다쳤습니다.
평소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었는데, 경찰은 가스누출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보도에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귀를 찢는듯한 사이렌 소리와 함께 화염이 치솟습니다.

건물은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산산조각났습니다.

평화로웠던 프랑스 파리 중심가의 한 빵집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일순간 전쟁터로 변한 겁니다.

사고 전 해당 건물은 가스 누출 의심 신고가 접수돼 소방 점검 중이었습니다.

▶ 인터뷰 : 페드로 / 목격자
- "아침에 소방관을 봤습니다. 저랑 동료는 경고 오작동일 거라 생각했어요. 한 시간 뒤에 큰 굉음 뒤에 많은 연기와 유리조각이 날아왔습니다."

이 사고로 빵집에서 가스 누출을 점검하던 소방관 2명이 숨졌고, 여성 2명도 숨졌습니다.

사고 지점 인근은 사람들의 왕래가 잦고, 숙박시설도 많아서 많은 사람이 다쳤습니다.

▶ 인터뷰 : 에릭 / 파리 소방청 대변인
- "현재까지 소방관 2명을 포함한 4명이 죽고, 9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소방관 6명을 포함한 45명이 다쳤습니다."

구조당국은 건물 잔해 속 생존자가 있는지 수색하는 한편 건물 붕괴 위험성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고가 테러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하고 가스누출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