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이르면 16일 기자회견…사퇴 의사 없어"

기사입력 2019-01-14 11:01 l 최종수정 2019-01-21 11:05


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모레(16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입니다.

박 대표는 오늘(14일) "이르면 수요일(16일)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며 "의혹이 불거진 내용에 관한 자료와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표는 케어 직원들이 자신의 사퇴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당장 사퇴 의사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표는 "여러 가지 의혹들을 제대로 소명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일방적인 사퇴는 되레 무책임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케어가 해온 일상적인 업무들을 정상적으로 최선을 다해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지 내 거취는 중요하지 않다"면서도 "내·외부의 공정한 인사들로 대책위원회가 꾸려지면 대책위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대표는 그동안 케어가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온 것과 관련해 "그와 관련한 내용은 기자회견에서 소명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케어의 간부급 직원은 언론을 통해 '케어가 자신들이 보호하던 동물들을 무더기로 안락사시켰다'고 폭로했습니다. 이 내부고발자에 따르면 케어에서는 2

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마리가 무분별하게 안락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그제(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며 박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