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진호 동영상 폭로, "영상 지워달라면 더 올려…리벤지 포르노 多"

기사입력 2019-01-14 11:15 l 최종수정 2019-01-21 12:05


위디스크·파일노리 양진호 대표가 비밀리에 운영하는 영상 업로드 전문 업체가 성범죄 영상 삭제 요청을 받은 후 오히려 영상을 더 올렸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오늘(14일) 뉴스타파, 셜록, 프레시안 공동보도에 따르면 웹하드 업체 대표 양진호 씨가 비밀리에 업로드 조직 '누리진'을 운영했다는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누리진의 전 직원으로 일했다는 제보자는 '1인당 하루에 1000건 이상' 영상을 올리는 헤비 업로더였습니다.

이런 직원은 4명이 있다고 전하면서 올린 영상 중 불법 촬영 영상이나 리벤지 포르노가 60% 정도 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성범죄 동영상 피해자들이

삭제 요청을 해도 삭제하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영상을 내려달라는 전화를 받은 후에는 윗사람이 "야, 그 영상 빨리 올려"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했습니다.

한편, 양진호 전 회장은 지난 5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는 직원을 폭행하는 등의 엽기 갑질과 관련된 혐의와 웹하드에 음란물을 유통한 혐의 등을 받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