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누가 이런 짓을"…대구 평화의 소녀상, 낙서로 훼손

기사입력 2019-01-14 11:17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대구 도심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이 또다시 수난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경 중구 공평동 2·28기념중앙공원 앞 소녀상이 훼손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소녀상 왼쪽 이마 부위에 유성 매직으로 적힌 '산', '山', '·' 등의 낙서가 발견됐다. 당시 2·28기념중앙공원 앞을 지나던 행인이 이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고 낙서를 모두 지웠다.
현재 경찰은 인근 CCTV 와 목

격자 진술을 토대로 용의자를 찾고 있다.
앞서 지난해 7월에는 한 중학생이 이곳 소녀상을 돌로 내려쳐 재물손괴 혐의로 피소됐다.
지난 2017년 10월에는 한 남성이 이 소녀상에 입맞춤하려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려 거센 비난이 일기도 했다.
[디지털뉴스국 노경민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