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산 3억원 의혹` 수사 속도내는 檢… 신한 관계자 잇달아 불러

기사입력 2019-01-14 11:21


검찰이 '남산 3억원 의혹'과 관련해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의 비서실장을 지냈던 박중헌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 신 전 사장을 불러 조사한 데 이어 박씨를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14일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노만석)는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위원장 김갑배)가 추가 수사를 권고한 내용과 관련해 박씨를 이번달 초에 소환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박씨를 상대로 신한 측이 '당선축하금' 명목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게 돈을 건넸는지를 물었다. 또 신 전 사장의 횡령 사건 수사·재판에서 신한 임직원들이 조직적으로 허위증언을 했는지도 조사했다.
'남산 3억원 의혹'은 2008년 2월 남산자유센터 주차장에서 신한 측이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한나라당 의원 측에게 3억원을 전달했다는 의혹이다. 이는 2010년 9월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이 신 전 사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다 세간에 알려졌다.
앞서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3부(당시

부장검사 이중희)는 3억원을 받은 사람을 규명하지 못했다. 하지만 과거사위가 지난해 11월 "신한 측이 '남산 3억원 의혹'을 숨기기 위한 알리바이 자금을 마련했고, 대통령 취임식 직전 은밀히 돈을 건넨 점에서 이 사건 실체가 명백히 인정된다"며 추가 수사를 권고했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