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다날, 보쿠와 MOU…통합결제 플랫폼 서비스 본격화

기사입력 2019-01-14 11:29


[사진 제공 = 다날]
↑ [사진 제공 = 다날]
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은 영국 모바일 전자결제 PG기업 보쿠(BOKU)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신규사업 및 글로벌 통합결제 플랫폼 서비스를 본격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다날은 이번 협약을 통해 보쿠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해외 간편결제 시장에 글로벌 통합결제 플랫폼을 구축해 해외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또 5G기술이 적용된 달콤커피의 인공지능(AI) 로봇카페 '비트(b;eat)'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양사 협력방안도 논의했다.
보쿠는 국내시장 진출 시 다날의 통합결제 플랫폼과 연동하는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됐고 다날의 차별화된 기술, 자원, 사업역량 등 필요한 인프라 활용을 위한 협력방안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다날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모바일 간편결제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며 "국내 결제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다날은 이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 글로벌 대형 가맹점과 해외 통신사 네트워크를 보유한 보쿠와 손잡고 글로벌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말했다

.
한편 다날은 지난달 자회사 미국법인 보유지분 100%를 보쿠에 전량 매각하고 보쿠 지분을 취득하며 주요 주주로써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게 됐다. 보쿠는 런던 증권 거래소에 상장한 회사로 현재 80여개 국가에 휴대폰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