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반성한다더니…고준희 양 학대치사·암매장 피고인 상고

기사입력 2019-01-14 12:39 l 최종수정 2019-01-14 13:34

고준희 양 암매장 피고인들 /사진=연합뉴스
↑ 고준희 양 암매장 피고인들 /사진=연합뉴스

고준희 양을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하고, 암매장까지 한 사건의 피고인들이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에 상고했습니다.

오늘(14일) 법원에 따르면 준희 양의 친부 38살 고 모 씨와 고 씨의 동거녀 37살 이 모 씨, 이 씨 모친 63살 김 모 씨 등 사건 관련자 3명 모두가 상고장을 제출했습니다.

고 씨와 이 씨, 김 씨는 1·2심에서 각각 징역 20년과 10년, 4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앞서 고 씨와 이 씨는 2017년 4월 준희 양 발목을 수차례 밟아 몸을 가누기 힘든 상황에 빠트리고 방치해 준희 양이 숨지자 같은 달 27일 김 씨와 함께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이들은 아동학대치사와 사체유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고 씨와 이 씨는 생모와 이웃이 준희 양 행방을 물을 것을 우려해 2017년 12월 8일 경찰에 허위 실종신고를 했습니다.

이 씨는 양육 흔적을 남기려고 준희 양 머리카락을 모아 어머니 원룸에 뿌려놓고 양육수당까지 받아 챙기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특히 고 씨는 암매장 직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조립식 장난감을 자랑하고 가족 여행을 떠나 공분을 샀습니다.

이들은 죄책을 떠넘기며 혐의 일부를 부인했고 "하늘에서 내려다보고 있을, 꿈에서도 잊지 못할 준희에게 사죄한다. 반성한다"고 고개를 떨궜습니다.

검찰은 고 씨와 이 씨에게 각각 무기징역을 구형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