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청장 "용산참사 개선방안 마련되면 직접 사과할 것"

기사입력 2019-01-14 13:29


민갑룡 경찰청장은 용산참사 희생자 유족에게 사과하라는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여부와 관련, 추후 경찰 자체적으로 개선방안 마련이 완료되면 직접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 청장은 용산참사 10주기(1월20일)를 앞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 같다"며 "(개선조치와 관련해) 가시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는 때가 되면 협의를 거쳐 때를 잡아서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위는 용산참사 당시 경찰 지휘부의 판단이 잘못됐다는 조사 결과를 작년 9월 발표하면서, 순직하거나 다친 경찰특공대원과 사망·부상한 철거민 및 그 가족에게 사과하라고 권고했다.
민 청장은 이와 관련, "권고사항에 대해 개선이 어느 정도 이뤄지고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을 때 경찰도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유족들이 '이 정도면 경찰이 진정 반성하고 성찰하는구나'라고 느낄 수 있도록 추진상황을 봐서 적절한 때 제가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망루에 위험물이 있는 상황 등에서 법 집행을 할 때 그런 부분을 다 살피고, 물리력 행사 기준 등을 매뉴얼로 만들어야 한다"며 "현재 물리력 행사 기준표가 나와 인권영향평가 검토를 받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 집회·시위 등 물리력

행사가 필요한 상황 유형별로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에 대해 지침을 잡아야 하는 등 세세하게 개선과제를 적용해 정비해야 할 부분이 꽤 있다"며 "그에 따라 유족에게도 설명을 드리고, 그분들도 '이렇게 하면 다시는 재발하지 않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