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청장 "용산참사 개선방안 마련되면 직접 사과할 것"

기사입력 2019-01-14 13:29


민갑룡 경찰청장은 용산참사 희생자 유족에게 사과하라는 경찰청 인권침해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권고 이행 여부와 관련, 추후 경찰 자체적으로 개선방안 마련이 완료되면 직접 사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 청장은 용산참사 10주기(1월20일)를 앞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 같다"며 "(개선조치와 관련해) 가시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는 때가 되면 협의를 거쳐 때를 잡아서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조사위는 용산참사 당시 경찰 지휘부의 판단이 잘못됐다는 조사 결과를 작년 9월 발표하면서, 순직하거나 다친 경찰특공대원과 사망·부상한 철거민 및 그 가족에게 사과하라고 권고했다.
민 청장은 이와 관련, "권고사항에 대해 개선이 어느 정도 이뤄지고 (결과를) 보여드릴 수 있을 때 경찰도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유족들이 '이 정도면 경찰이 진정 반성하고 성찰하는구나'라고 느낄 수 있도록 추진상황을 봐서 적절한 때 제가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망루에 위험물이 있는 상황 등에서 법 집행을 할 때 그런 부분을 다 살피고, 물리력 행사 기준 등을 매뉴얼로 만들어야 한다"며 "현재 물리력 행사 기준표가 나와 인권영향평가 검토를 받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 집회·시위 등 물리력

행사가 필요한 상황 유형별로 어떻게 적용할 것인가에 대해 지침을 잡아야 하는 등 세세하게 개선과제를 적용해 정비해야 할 부분이 꽤 있다"며 "그에 따라 유족에게도 설명을 드리고, 그분들도 '이렇게 하면 다시는 재발하지 않겠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