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청장 "암사역 흉기 난동, 경찰 적절하게 대응"

기사입력 2019-01-14 13:33


환영인사하는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환영인사하는 민갑룡 경찰청장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울 지하철 암사역 앞에서 흉기를 휘두른 10대 사건에서 경찰이 소극적으로 대처했다는 지적과 달리 현장에서 매뉴얼에 따라 적절하게 조치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일부분만 보면 경찰이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지금까지 확인한 바로는 출동한 경찰이 법 집행 매뉴얼과 절차에 따라 조치했다"고 말했다.
테이저건을 피의자에게 제대로 맞히지 못한 점에 대해 민 청장은 "올해부터 개선된 테이저건을 썼으면 좋겠다"며 "지금 쓰는 것은 전극침이 2개인데 타깃(목표점) 불빛이 1개뿐이라 부정확해 정확히 전극이 어디 꽂힐지 (알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민 청장은 또 "국민의 여러 궁금증과 의문, 우려를 고려해 필요하다면 명확한 사실관계를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사건 당일 피의자 A(18)군을 체포하는 동영상을 이날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경찰관들이 추격 끝에 A군을 포위하고, 바닥에 엎드리게 한 뒤 수갑을 채우는 모습이 담겼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경찰 관계자는 유튜브에 공개된 동영상에서 경찰관의 대응이 미온

적으로 보인다는 지적에 "(영상에) 보이지 않는 부분이 있는데, 경찰관들이 현장에서 피의자를 설득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강동경찰서는 지난 13일 오후 7시께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A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