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김성태 자녀 특혜채용 의혹' KT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9-01-14 13:33 l 최종수정 2019-01-21 14:05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오늘(14일) 서울 광화문 KT 본사를 압수 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날 오전부터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으며, 수색은 오후까지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전 원내대표의 딸

은 지난 2011년 4월 KT 경영지원실(GSS) KT 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채용되고 정규직으로 신분이 바뀌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KT 새 노조와 시민단체 등은 지난달 24일 김 전 대표를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고 남부지검은 지난달 31일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