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정부 "노후 건축물 대상 그린리모델링 공사비 대출 이자 지원"

기사입력 2019-01-14 13:48


[자료 = 국토부]
↑ [자료 = 국토부]
정부가 민간건축물 소유자인 건축주의 그린리모델링 공사비 대출비용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이자 비용 일부(최대 3%) 지원을 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단열, 창호 교체 등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그린리모델링 공사비의 대출 이자를 지원하는 '2019년 민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신청을 오는 15일부터 받는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해 건축주가 공사비를 대출받고,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에 따라 최대 3%의 이자를 5년 동안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지원방식을 다각화하고 건물에너지 성능평가 모의실험(시뮬레이션)을 간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소액·간편 결재서비스를 도입해 편의를 확대하고 최소 대출금액을 대폭 낮춘다. 기존 은행대출은 최소 300만원에서 카드사 대출 최소 5만원으로 낮췄다. 신용카드 연계 이자지원은 상반기 중으로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비주거 건축물은 거치기간을 도입한다. 에너지 성능개선 효과는 크지만 비용부담이 큰 복합시공(창호교체, 단열보완 등) 활성화를 위해 비주거 건축물에 대해 거치기간 2년을 신규로 도입하는 등 지원을 확대했다. 이자지원은 거치기간 2년이 포함된 5년 내 분할상환 방식을 적용한다.
단독주택용 간소화된 에너지 시뮬레이션을 도입해 업무효율성 높이고 건축주의 시뮬레이션 비용부담도 줄일 방침이다.
사업 신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 누리집을 통해 할 수 있으며, 건축주는 창조센터에서 관리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자를 선택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이자지원 대상은 건축물 현황, 사업계획,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 등에 대해 서면심사를 통해 선정하며, 이자지원

예산이 소진될 경우 사업대상 선정을 종료한다.
김태오 국토교통부 녹색건축과 과장은 "쾌적하고 건강한 주거환경 조성과 에너지 비용 절감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는 만큼 그린리모델링 사업이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