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주공항 경비 용역 20대 사망에…노조, 극단적 선택 가능성 제기

기사입력 2019-01-14 14:07 l 최종수정 2019-01-14 15:11

괴롭힘 /사진=연합뉴스
↑ 괴롭힘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11일 제주 애월읍 해안가에서 김 모 씨가 숨진 채로 발견된 것과 관련해 김 씨가 직장 내 괴롭힘을 참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제주지부는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직장 내 괴롭힘과 회사의 안일한 대처로 27살 청년이 죽음에 이르게 됐다"며 회사 측에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숨진 김 씨는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주국제공항의 특수경비 용역을 위임받아 수행하는 A 업체 소속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조는 김 씨가 2년간 직장 내 선배인 35살 강 모 씨에게 지속적인 욕설과 언어폭력에 시달리다 한 달 전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김 씨가 회사 측에 철저한 조사와 근무지 변경 등을 요구했고 진술서 작성 시에도 고통이 해결되지 않으면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고 명시했지만 정작 회사는 2개월 넘도록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아 김 씨를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노조 측은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회사는 유가족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또 녹취록과 단체교섭 회의록 등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해 피해자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는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회사 측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 내용을 확인한 뒤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지만, 현재는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