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유능한 청와대 돼야…국민·기업·여야 등과 전방위 소통"

기사입력 2019-01-14 15:19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1기 청와대의 경험을 되돌아보고 부족하거나 아쉬운 점이 있다면 보완하면서 더 유능한 청와대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유능'의 척도에는 소통 능력도 포함된다"며 "국민과의 관계, 기업·노동·시민사회와의 관계, 정부 부처·여야와의 관계 등 전방위적으로 소통을 강화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청와대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

출범 때 가졌던 초심, 촛불 민심을 받들기 위해 청와대가 모범이 돼야 한다는 엄중한 사명감과 책임감, 긴장감과 도덕성을 끝까지 지켜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기 청와대는 초심을 되새기고 다시 다짐하는 것부터 시작해주길 특별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