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체육계 폭력·성폭력, 철저히 조사해 엄중 처벌해야"

기사입력 2019-01-14 15:20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체육계 폭력·성폭력 피해 증언이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드러난 일뿐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히 조사·수사하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 온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라며 "그런 보장 하에 모든 피해자가 자신이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있게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 제공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 제공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학생 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 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서, 운동을 중단하게 될 때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가 않다"며 "선수들이 출전, 진학, 취업 등 자신들의 미래를 쥐고 있는 코치와 감독에게 절대

복종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퇴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