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환경부·환경관리공단 압수수색

기사입력 2019-01-14 15:20 l 최종수정 2019-01-14 15:22

환경부/사진=환경부 공식 홈페이지
↑ 환경부/사진=환경부 공식 홈페이지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환경부 차관실 등을 압수수색 하며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오늘(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주진우 부장검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 내 환경부 일부 사무실과 인천에 있는 한국환경관리공단에 검사를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입니다.

검찰은 지난달 자유한국당으로부터 환경부 김은경 전 장관과 박찬규 차관, 주대영 전 감사관, 이인걸 전 청와대 특감반

장 등을 직권남용으로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를 진행 중입니다.

한국당은 환경부가 지난해 1월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으며, 이는 문재인 정부가 부처를 동원해 자기 쪽 사람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작성한 '블랙리스트'라고 주장해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