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체육계 폭력·성폭력 부끄럽다…철저히 조사해 엄중한 처벌"

기사입력 2019-01-14 15:22 l 최종수정 2019-01-14 15:38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연합뉴스
↑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체육계 폭력·성폭력 피해 증언이 잇따르는 가운데 "드러난 일뿐 아니라 개연성이 있는 범위까지 철저히 조사·수사하고, 엄중한 처벌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연이은 체육계 폭력과 성폭력 증언은 스포츠 강국 대한민국의 화려한 모습 속에 감춰져 온 우리의 부끄러운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외형의 성장을 따르지 못한 우리 내면의 후진성이기도 하다"며 "그동안 단편적으로 (문제가) 드러났음에도 근본적인 개선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폭력이든 성폭력이든 조사나 수사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히 보호하는 것"이라며 "그런 보장 하에 모든 피해자가 자신이나 후배들을 위해, 나아가 우리 사회의 발전을 위해 피해를 용기 있게 털어놓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연합뉴스
↑ 올해 첫 수석·보좌관 회의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체육계의 성적 지상주의, 엘리트 체육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해서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고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체육은 자아실현과 자기 성장의 길이어야 하고, 또 즐거운 일이어야 한다. 성적 향상을 위해, 또는 국제대회의 메달을 이유로 가해지는 어떤 억압과 폭력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학생 선수들에게 학업보다 운동에 우선순위를 두도록 하고 있어서, 운동을 중단하게 될 때 다른 길을 찾기가 쉽지가 않다"며 "선수들이 출전, 진학, 취업 등 자신들의 미래를 쥐고 있는 코치와 감독에게 절대복종해야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운동부가 되면 초등학교부터 국가대표까지 대부분의 시

간을 합숙소에서 보내야 하는 훈련체계에도 개선의 여지가 없는지 살펴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체육계도 과거 자신들이 선수 시절 받았던 도제식의 억압적 훈련방식을 대물림하거나 완전히 탈퇴하지 못한 측면이 없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국민이 동의할 수 있는 쇄신책을 스스로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