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낚시꾼 스윙' 미국 진출…PGA, 최호성 공식 초청

김태일 기자l기사입력 2019-01-14 19:30 l 최종수정 2019-01-14 21:01

【 앵커멘트 】
일명 '낚시꾼 스윙'으로 화제가 된 최호성이 드디어 미국 PGA까지 진출하게 됐습니다.
'낚시꾼 스윙'이 PGA까지 점령할지 관심입니다.
김태일 기자입니다.


【 기자 】
뒷발을 들며 온몸을 회전해 드라이버 샷을 날리는 최호성.

양 발을 붙이고 샷을 하는 다른 선수들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입니다.

강태공이 낚싯대를 드리우는 폼을 닮았다고 해서 최호성의 샷을 일명 '낚시꾼 스윙'이라고 부릅니다.

▶ 인터뷰 : 최호성 / KPGA 프로 (지난해 9월)
- "상황에 따라 스윙이 좀 더 클 때는 더 우스꽝스러운 스윙이 나오긴 하는데 그게 골프에 크게 저한테는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특이한 폼에 실력까지 갖춰 해외에서는 최호성을 PGA 대회에 초청해야 한다는 청원이 올라올 정도입니다.

그런데 정말 청원에만 그치지 않았습니다.

다음 달 8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리는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대회조직위원회가 최호성에게 특별 출전권을 부여하고 초청장을 보낸 겁니다.

스티브 존슨 대회 운영위원장은 "낚시꾼 스윙을 미국 팬들에게 보여주게 되어서 설렌다"고 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미국까지 진출하게 된 낚시꾼 스윙.

이번 대회를 통해 상품성을 입증하게 되면 다른 PGA 대회 초청도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