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탁현민 7일 사표 제출…현재 휴가 중"

이동화 기자l기사입력 2019-01-14 19:30 l 최종수정 2019-01-14 20:38

【 앵커멘트 】
"첫눈이 오면 놔주겠다"란 표현으로 화제를 모았던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지난 7일 사표를 제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아직까지 사표가 수리되지는 않았고 현재 휴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동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지난 7일 청와대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탁 행정관이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수리되지는 않았고, 11일부터는 휴가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근무를 시작한 탁 행정관은 지난해 4월에는 남북 정상회담 '도보다리 산책'을 기획하고,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준비에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탁 행정관은 지난해 6월 말 사의를 표명했지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권유로 청와대 업무를 계속했습니다.

▶ 인터뷰 : 임종석 / 전 대통령 비서실장(지난해 11월)
- "탁현민 행정관한테 겨울까지는 있었으면 좋겠다…. 저는 계속 탁현민 행정관을 조금 더 고생해달라고 만류하는 입장이고…."

자신의 사직을 만류했던 임 전 비서실장이 청와대를 떠나면서, 자신도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일각에서는 현재 공석인 의전비서관 인사를 앞두고 자신의 거취를 확실하게 해달라는 요청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화입니다. [idoido@mbn.co.kr]

영상편집 : 서정혁

기자 섬네일

이동화 기자

정치부이메일 보내기
  • - 2013년 11월 입사
    - 현 정치부 국회 담당
    - 전 사회부/국제부
  • 정치부 이동화 기자입니다.
    통찰이 담긴 보도를 위해 뛰겠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