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천안 라마다앙코르호텔 불…1명 사망·19명 부상

기사입력 2019-01-14 21:33 l 최종수정 2019-01-21 22:05



충남 천안의 한 대형 호텔에서 불이나 1명이 숨지고 최소 19명이 다쳤습니다.

14일 오후 4시 46분께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라마다앙코르 호텔에서 불이 났습니다. 호텔 지하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은 붉은 화염과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건물 벽면을 타고 위층으로 계속 번졌습니다.

이 불로 호텔 직원 김모(53) 씨가 호텔 지하 1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대피 과정에서 투숙객과 직원 15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화재 진압에 나선 소방대원 4명도 연기를 흡입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19명 중 3명은 중상입니다.

소방당국은 부상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화재 직후 대피하지 못한 일부 투숙객이 객실 난간에 매달려 구조를 요청해 소방당국이 지상에 에어 매트리스를 설치하기도 했으나 안전하게 구조됐습니다.

소방당국은 큰 불길을 잡은 뒤에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객실을 돌며 확인 작업을 벌였습니다.

특히 김씨 생사를 확인하기 위해 전방위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오후 8시 30분께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불은 호텔 지하 1층에서 시작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지하에서 불꽃이 보이고 연기가 나기 시작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말했습니다.

검은 연기가 인근을 뒤덮으면서 주민들은 안전지대로 긴급 대피했습니다.

소방당국은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가 총동원되는 대응 1단계에서 충남 전체와 다른 시·도의 소방인력·장비까지 지원받는 대응 2단계로 격상하고 총력 진화작업을 벌였습니다.

인근 충남 아산과 공주는 물론 경기 평택소방서에서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호텔이 도심 한복판에 있는 데다 상점이 밀집해 있고 검은 연기가 치솟으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호텔 주변은 한때 퇴근 차량과 소방차 등이 뒤엉켜 통행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습니다.
천안시는 오후 5시 20분께 '라마다호텔 대형화재로 우회 통행

바란다'는 내용의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재 진압 마무리 단계"라며 "내부에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구조대원을 층별로 배치해 방을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호텔은 지하 5층·지상 21층, 건물면적 2만5천369㎡에 객실 수 420실 규모로, 지난해 9월 문을 열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