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배마다 하루 6천 마리 잡힌다" 갑자기 돌아온 오징어 왜?

기사입력 2019-01-19 19:31 l 최종수정 2019-01-19 20:37

【 앵커멘트 】
어획량이 크게 줄어 '금징어'로 불리는 오징어가 최근 동해안에서 눈에 띄게 잘 잡히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해에 비해 많게는 4배 가까이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모처럼 어민들도 신바람이 났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동해안에서 자취를 감췄던 오징어가 다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배마다 4천 마리부터 많게는 6천 마리 이상 잡히고 있습니다.

2천 마리도 잡히지 않았던 예년과 비교하면 반가운 변화입니다.

▶ 인터뷰(☎) : 윤국진 / 강원도 연안채낚기협회장
- "어민들은 한 2~3개월씩 놀다가 오징어가 나니까 상당히 반가운 거죠. 먹을거리 찾는 손님들도 좋고…."

지난 2일부터 15일까지 동해안에서 잡힌 오징어는 743톤 정도로 지난해보다 3.8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어획량이 크게 늘면서 지난해 20마리 한 두름에 6만 4천 원 하던 오징어 가격도 4만 원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겨울철 북한 한류 세력이 약해지면서 동해 연안 수온이 오른 게 어획량 증가의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 인터뷰(☎) : 박정빈 / 강원도 환동해본부 수산정책과 주무관
- "오징어가 난류성 어종이라서 겨울철 남하 회유를 이 시기에 하는데 북한 한류 세력이 약해지면서 강원도 연안에 일부 정착해서…."

하지만, 이런 오징어 어획량 증가가 날씨 변화에 따른 현상인 만큼 일시적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재호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