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경문, 야구국가대표팀 감독 선임…"욕 먹을 각오" (영상)

기사입력 2019-01-28 16:40 l 최종수정 2019-02-04 17:05



김경문 감독 /영상=MBN NEWS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야구 금메달을 이끈 김경문 감독이 다시 야구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맡습니다.

김 감독은 오늘(2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열린 국가대표 감독 선임 기자회견에서 "11년 만에 국가대표 감독으로 다시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다시 국가대표 사령탑에 오른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날 그는 "그라운드를 떠난 지 7개월 됐는데 가슴이 막 뛴다. 욕먹을 각오를 하고 수락했다"며 대표팀 감독을 수락한 배경을 밝혔습니다.

베이징올림픽 감독을 맡을 때와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11년 전에 비해) 지금은 마음이 더 푸근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2008년에는 류현진·김광현 등) 좋은 왼손 투수들이 있었다. 어느 팀과도 싸울 수 있는 에이스급 투수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그런 부분에 있어서 걱정이 드는 게 제 심경"이라고 밝혔습니다.

코치로서 이승엽·박찬호의 대표팀 합류는 미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코치의 커

리어가) 화려하면 선수보다 코치가 주목을 받는다"며 "이승엽, 박찬호 등은 코치진에 아직 포함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지난해 6월 NC 다이노스 감독에서 사임하며 현장에서 물러났던 김 감독은 올해 11월 열리는 2019 프리미어 12에서 대표팀 감독 복귀전을 치르고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과 메달을 목표로 지휘할 예정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