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기부 앤 테이크, 사세요' 싱글맘 정가은, "아이 때문에 살아간다"

기사입력 2019-02-08 10:09

MBN 사세요 정가은/사진=MBN
↑ MBN 사세요 정가은/사진=MBN

MBN 사세요 정가은/사진=MBN
↑ MBN 사세요 정가은/사진=MBN

30개월 딸을 홀로 키우는 방송인 정가은이 싱글맘의 고충을 털어놓았습니다.

8일 방송되는 MBN <기부 앤 테이크, 사세요>(이하 <사세요>)에 ‘기부금 모금러’로 출연한 방송인 정가은은 자신의 재능인 운전을 내세워 ‘정드림카’ 운행에 나섭니다. SNS에 직접 사연을 받아 신청자가 원하는 목적지에 데려다주며 이벤트를 해주는 것입니다.

이에 한 싱글파파는 일이 끝나고 고모에게 맡겨진 아이를 데리러 가는 길을 함께 해달라는 주문을 넣었습니다. 그와 함께 이동 중에 정가은은 “아직은 아이가 어려서 모를 거라 생각하고 ‘아빠가 많이 바빠. 열 밤 자고 만나자’라고 얘기한다. 그러다가 오랜 만에 아빠를 만났다가 헤어질 때면 아이에게 미안해진다. 계속 바쁘다고 핑계를 대기에도 이제는 뭔가 알 것 같아서 어떻게 말해야 할지 고민이다”라고 솔직한 속내를 전했습니다.

이를 듣던 싱글파파는 “주변에서는 아이와 단둘이 힘들겠다고 하지만 우리 둘은 나름 재미있게 살고 있다. 이제는 아이가 옆에 없으면 못 살 것 같다”라고 전했고, 정가은은 “처음에는 ‘이 아이를 혼자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에 막막했다. 그러나 이제는 아이 때문에 힘을 얻는다. 아이 덕분에 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목적지에 도착하자, 정가은은 싱글파파와 그의 딸을 위해 집에서 직접 싸온 도시락을 공개했습니다. 부녀의 저녁을 챙겨준 그녀는 “같은 입장에 있는 아버님을 만나서 공감되고 반가웠어요”라고 말하며, 다음 손님을 태우기 위해 발길을 옮겼습니다

이밖에 정가은은 학교 졸업 후 취업을 준비하는 취준생의 귀갓길을 동행하며,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노래방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 자신의 일을 포기한 채 아이를 돌봐주며, 최근에 어렵게 중학교를 졸업한 친정엄마에게 고마움과 축하하는 마음을 전하고 싶다

는 워킹맘의 사연에 ‘꽃다발 증정식’에 나서는 등 울고 웃는 하루를 보냅니다.

“모녀손님을 만났을 땐 행복한 눈물이었고, 싱글파파는 가슴이 아팠다. 오늘 너무 많은 일이 있었지만, 울어도 행복했던 하루였다”라고 소감을 밝힌 정가은의 기부금 모금 활동은 오늘(8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사세요>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MBN 뉴스운영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