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말티즈 학대영상 공개…"환불해줘" 소리치며 집어 던져

기사입력 2019-02-11 14:22 l 최종수정 2019-02-18 15:05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분양받은 반려견이 식분증(배설물을 먹는 증상)을 보인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던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가게 주인이 해당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어제(10일) 분양 가게 주인 오 모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영상을 올렸습니다.

오 모 씨는 영상과 함께 "애견샵 24년 만에 이런 이간은 처음 본다"며 "강아지가 변 먹는다고 일시적으로 그럴 수 있으니 며칠 두고 보자 했더니 당장 환불 요구. 계약서상에 환불 조건 안된다고 했더니 캐넬(반려동물 이동장)에서 강아지 꺼내더니 순식간에 나를 향해 던짐"이라는 내용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환불을 요구한 여성이 던진 강아지는 오 씨의 가슴에 부딪힌 뒤 바닥에 떨어져 이튿날 새벽 2시 30분쯤 죽었습니다.


오 씨는 "가방에서 강아지를 꺼낼 때 '설마 던질까' 했는데 갑자기 던지니까 너무 어이가 없고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받질 못했다"며 "저녁에 밥을 먹인 뒤 10시 이후에 토하기 시작하더니 새벽 2시 30분쯤 죽었다"고 말했습니다.

오 씨에 따르면 이 여성은 "얘(몰티즈)가 변을 먹는 걸 보면 다른 강아지도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다"며 전화로 환불을 요구했습니다.

이에 오 씨는 계약서상 장염, 홍역, 선천성 질환 등이 있을 시 보증기간 10일 안에 교환이나 환불을 해주게 돼 있고, 식분증은 계약서에 포함돼있지는 않으나 환경이 바뀐 만큼 상황을 지켜보고 대처를 하자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전화가 끝난 뒤 여성이 곧장 가게로 찾아왔고,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여성은 이미 해당 가게에서 몰티즈 2마리를 분양

받았고, 다른 애견분양 가게에서도 웰시코기와 포메라니안을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건이 발생한 뒤 오 씨가 "동물 학대·명예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고, 여성은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놓고, 왜 저에게 책임을 묻습니까? 저도 걸 수 있는 건 다 걸 겁니다"라고 답하는 등 감정적인 메시지가 오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