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순례, 뒤늦게 사과…김진태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기사입력 2019-02-11 19:30 l 최종수정 2019-02-11 20:24

【 앵커멘트 】
이른바 망언 3인방으로 꼽힌 김순례 의원은 "유공자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게 아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이종명 의원은 연락을 껐고, 김진태 의원은 "허위 유공자는 가려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최형규 기자입니다.


【 기자 】
5·18 공청회 발언 논란이 계속되자, 김순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유공자와 유족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선 이견이 없다"며 "북한군 개입설 등 비하 발언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논란이 된 '괴물집단' 발언에 대해선 "유공자 선정과 관련해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김진태 의원 역시 "'진짜 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객관적인 평가가 필요하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그러면서 가짜 유공자 가능성을 거론하며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취재진은 '폭동'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종명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현장음)
- "연결이 되지 않아 음성사서함으로 연결되며…."

당사자들이 한발 물러서긴 했지만, '유공자 명단 공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최형규입니다.
[ choibro@mbn.co.kr ]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