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5·18 단체 기자회견…"자한당 의원 제명하라"

기사입력 2019-02-11 19:30 l 최종수정 2019-02-11 20:16

【 앵커멘트 】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오늘(11일) 여의도 국회 앞과 광주에선 5·18 관련 단체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가졌고, 망언의 당사자인 지만원 씨 등을 고발했습니다.
먼저 박자은 기자입니다.


【 기자 】
국회 앞에 모인 수십명의 사람들, 모두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에 소속된 이들입니다.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보수 논객 지만원 씨를 불러 벌인 공청회에서 쏟아진 망언을 규탄하려고 모인 겁니다.

▶ 인터뷰 : 이홍철 / 5·18 구속자회 사무처장
- "광주 민주화운동과 현대사를 폄훼하고 민주화의 주역인 국민을 우롱하고 모독하는 범죄적 망언을…."

시민단체 회원들은 당시 공청회에 참석해 망언에 가담한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의원을 제명하라고도 촉구했습니다.

▶ 스탠딩 : 박자은 / 기자
- "대전, 인천 등 전국 각지에서 올라온 회원 70여 명은 오늘부터 철야 농성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시각, 당시 광주 시민들이 전두환 신군부에 맞서 싸웠던 옛 전남도청 앞에서도 5·18 부상자 단체 회원들이 집결했습니다.

▶ 인터뷰 : 김후식 / 5·18 부상자단체 회장
-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망언은 5·18 진상규명을 방해하기 위한 의도적 발언이며 유족과 피해자, 광주시민을 두 번 죽이는 범죄행위다."

또 다른 시민단체가 지만원 씨 등 망언 당사자 4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황.

국회 앞에서 농성 중인 5·18 단체 회원들은 더 많은 사람들이 상경하는 모레쯤 여야4당 대표를 방문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
[ jadooly93@mbn.co.kr ]

영상취재 : 최양규·변성중·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