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첫 데이트 사망사고, CCTV 공개에 누리꾼 공분 "강력 처벌하라"

기사입력 2019-02-12 10:01 l 최종수정 2019-02-12 13:48

첫데이트 사망사고/사진=JTBC 방송 캡처
↑ 첫데이트 사망사고/사진=JTBC 방송 캡처

대전에서 머스탱 차량이 인도를 걷던 연인을 덮치기 직전 상황을 담은 CCTV 장면이 공개돼 누리꾼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제(10일) 오후 2시 10분쯤 무면허로 선배의 머스탱 승용차를 몰던 10대 A 씨가 보행자 2명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보행자 28살 여성 박 모 씨는 숨지고 29살 남성 조 모 씨는 중상을 입어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JTBC에 따르면 사고 피해자 박 씨와 조 씨는 연인 사이로, 이날 첫 데이트를 하다 변을 당했습니다.

박 씨와 조 씨는 대전에 연고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은 몇 년 전 유럽여행 중 만나 호감을 가져 최근 본격적으로 사귀기로 하고 중간 지점인 대전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씨는 서울의 한 초등학교 교사였고 조 씨는 창원의 회사를 다니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CCTV 확인 결과 동백사거리에서 부사동 쪽 1차로를 달리던 A 씨가 앞 차를 추월하기 위해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고 다시 1차로로 끼어들려고 하다가 중앙선을 침범, 반대편 인도 쪽으로 돌진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첫데이트 사망사고 찌그러진 머스탱 승용차/사진=JTBC 방송 캡처
↑ 첫데이트 사망사고 찌그러진 머스탱 승용차/사진=JTBC 방송 캡처

사건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분노했습니다.

누리꾼 'hyun****' 씨는 "사고 당한 20대 커플 인생은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그 가족 지인들

인생은 또 어떻게 할거냐. 청소년이라고 봐주지 말고 제발 좀 강력하게 처벌해라"라고 말했고 'zunki****' 씨는 "무면허로 운전해 발생한 사건은 과실치사로 다루면 안 되고 살인죄를 적용해야 한다"며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운전자와 피해자 상태가 호전이 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