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버닝썬 VIP 증언, 손님에게 마약 권유…"훨씬 더 재밌게 놀 수 있어"

기사입력 2019-02-12 11:27 l 최종수정 2019-05-13 12:05


마약 유통 등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클럽 버닝썬의 직원들이 손님한테 약을 권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MBC는 어제(11일)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는 제보자 A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는 A 씨는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하면서 권한 적이 있다. ‘훨씬 더 재밌게 놀 수 있다’고 그랬다”며 직원이 직접 마약 복용을 권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중국인들은 거의 대부분 다 했다. 먹으면 애들이 좀 많이 흥분된다”고 덧붙였습니다.

클럽이 입주해

있는 호텔의 한 직원도 마약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직원은 “술먹고 비틀거리는 거랑 나머지 다른 거로 비틀거리는 건 차이가 난다. 눈이 완전히 풀려있다. 양쪽에서 부축해서 거의 실려 나오다시피 하고. 남자하고 여자하고 오는 경우에는 남자애들이 양쪽에서 부축해서 나온다”고 증언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