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차우찬 도박논란, 호주 카지노 출입…거액 베팅까지?

기사입력 2019-02-12 11:41 l 최종수정 2019-02-19 12:05



호주 시드니에서 스프링캠프 중인 LG 트윈스 소속 차우찬 등 선수 4명이 현지 카지노에 출입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차우찬 등 선수 4명은 휴식일이던 어제(11일)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 방문했습니다.

어제(11일) 밤 한 야구팬이 카지노에 있는 이들을 찍어 야구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논란이 시작됐습니다. 거액을 베팅하고 원정 도박을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돌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습니다.

해당 사실을 알게 된 LG 구단은 자체 조사에 나섰습니다. 구단 관계자는 “선수 4명이

휴식일에 저녁을 먹으러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가장 많이 쓴 선수가 최대 500호주달러(약 40만 원) 정도였다"며 거액 베팅설은 부인했습니다.

여기에 LG 구단 측은 "구단 차원에서 엄중경고 조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향후 구단 자체 징계를 내릴 검토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