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왕 위안부 사죄하라" 발언에 아베 적반하장 "사죄하고 철회하라"

박통일 기자l기사입력 2019-02-13 07:00 l 최종수정 2019-02-13 07:45

【 앵커멘트 】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왕이 위안부 피해자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힌 인터뷰를 놓고 일본 외무상이 반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아베 총리가 직접 나서서 한국에 '사과'도 아닌 '사죄'를 요구했습니다.
최근 일본만 빠뜨리고 비핵화 논의가 진전되는 이른바 '재팬패싱'에 대한 우려 때문일까요.
'일왕 사죄' 발언을 쟁점화 하려는 모습입니다.
박통일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8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왕이 위안부 문제를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의장은 "그저 한마디면 된다"며, "할머니의 손을 잡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면, 모든 게 해결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은 즉각 인터뷰 내용을 문제 삼았습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지난 10일 필리핀 방문 도중 기자들을 만나, 문 의장을 겨냥해 "발언을 조심하라"고 경고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직접 나섰습니다.

아베 총리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으로 극히 유감이라며, 한국에 사죄와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정말 놀랐습니다.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극히 유감이며…."

또 일본해 표기가 국제 사회의 유일한 호칭이라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고 도발했습니다.

비슷한 시간,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문 의장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거들면서, 총리를 포함해 외교와 국방 수장이 총 공세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우리 외교부는 문 의장의 언급과 관련해 "일본이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MBN뉴스 박통일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