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4당, '5·18 왜곡 처벌법'도 공동 추진…한국당 오늘 징계 논의

전정인 기자l기사입력 2019-02-13 07:01 l 최종수정 2019-02-13 07:06

【 앵커멘트 】
여야 4당이 '5.18 폄하'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한 데 이어 5.18 망언을 처벌할 수 있는 특별법도 공동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사면초가가 된 한국당은 오늘 당 윤리위에서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전정인 기자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5.18 망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한국당 의원 3명의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 인터뷰 :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자유한국당 망언자들을 반드시 제명조치할 수 있도록 여야 4당은 찰떡 공조로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여야 4당은 또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도 공동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유성엽 / 민주평화당 최고위원
- "한국판 홀로코스트법을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도 반복되는 역사 왜곡과 꿈틀대는 반민주 세력의 도발을 막기 위해 강력한 법적 제재가 필요합니다."

뒤늦게 사태 수습에 나선 자유한국당은 대국민 사과를 하고, 오늘 당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당 차원의 징계는 경고, 당원권 정지, 제명, 탈당 권유 등으로 재적 위원의 과반 출석과 출석 위원의 과반 찬성으로 징계를 의결할 수 있습니다.

윤리위는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가능한 오늘 안에 결론을 내릴 방침입니다.

하지만 가뜩이나 셀프 징계라고 비판을 받는 상황에서 징계 수위마저 국민정서에 미치지 못할 경우 사태는 더욱 악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전정인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