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첫 데이트 사망사고, 대전에 연고없었다…그날의 정황

기사입력 2019-02-13 07:36 l 최종수정 2019-02-13 10:25

첫데이트 사망사고/사진=MBN
↑ 첫데이트 사망사고/사진=MBN

한 커플이 첫 데이트를 하는 날 사망사고를 겪은 비극이 전해졌습니다.

지난 10일 낮 2시 10분쯤 대전 중구 대흥동의 한 도로에서 머스탱 승용차가 보행자 28살 박 모 씨와 29살 조 모 씨 2명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박 씨는 그 자리에서 사망했고 조 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두 사람은 연인으로 첫 데이트를 하는 날 비극을 겪었습니다. 차량 운전자는 10대였습니다.

첫데이트 사망사고/사진=MBN
↑ 첫데이트 사망사고/사진=MBN

최초 신고자는 "여자는 숨을 안 쉬어 하고 보니까 남자하고 여자하고 같이 누워 있는데 여자는 죽은 거 같았다"고 밝혔습니다.

확인 결과 두 사람은 대전에 연고가 없었습니다. 박 씨는 서울의 초등학교 선생님이고 조 씨는 창원에서 회사를 다니고 있었습니다. 몇 년 전 유럽여행에서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된 이들은 본격적으로 사귀기로 약속하고 중간지점인 대전에서 만나기로 한 날 사고를 당했습니다.

운전자는 18살 전

모 군이었습니다. 전 군은 운전면허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인이 빌린 차량을 몰고 나왔다가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전 군도 동승자인 친구와 함께 치료 중입니다.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전 군이 무리하게 차선을 바꾸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