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월 실업률 4.5%, 2010년 이후 최고…실업자 122만명(2보)

기사입력 2019-02-13 08:22


고용 부진이 지속한데다 기저효과까지 겹치면서 지난달 취업자가 1만명대 증가에 그치며 5개월만에 가장 적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23만2000명으로 작년 1월보다 1만9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8월(3000명)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낮고 정부가 올해 제시한 목표치 15만명을 한참 밑도는 수준이다.
지난해 7월 이후 4개월째 10만명을 밑돈 취업자 증가 폭은 11월(16만5000명) 반짝 늘었다가 12월 3만4000명에 그쳤다.
지난해 1월에는 제조업 고용이 다소 개선되면서 취업자 수가 33만4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연간 취업자 증가 폭(9만7000명)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실업률은 4.5%로 1년 전보다 0.8%포인트 상승했다. 1월 기준으로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있던 2010년(5.0%) 이후 가장 높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20만4000명 늘어난 122만4000명이었다. 같은 달 기준으로 2000년 123만2000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다.
[디지털뉴스국]

강의실 메운 실업자<br />
<br />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0일 세종시 세종고용복지센터에서 실업자들이 실업급여를 받기에 앞서 교육을 받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
↑ 강의실 메운 실업자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0일 세종시 세종고용복지센터에서 실업자들이 실업급여를 받기에 앞서 교육을 받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경제활동인구조사 근로 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비정규직 근로자 수는 661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천명 증가해 비정...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