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순자 의원 아들, 국회출입증 받아 사용 `특혜 논란`

기사입력 2019-02-13 08:35


여성연대 워크숍에서 인사말 하는 박순자 위원장<br />
<br />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자 자유한국당 소속인 박순자 의원이 28일 오전 당 여성위원...
↑ 여성연대 워크숍에서 인사말 하는 박순자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자 자유한국당 소속인 박순자 의원이 28일 오전 당 여성위원회 주최로 서울 서초구 `The K 호텔`에서 열린 여성연대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8

mtkht@yna.co.kr

(끝)

...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의 아들이 국회출입증을 발급받아 국회를 자유롭게 드나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를 방문하는 외부인들의 경우 안내 데스크에서 신분증을 제출하고 방문증을 작성한 뒤 당일 출입 허가를 받아야하는데 이 절차를 생략한 것이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간 기업에서 대관·홍보 업무를 맡은 박 의원의 아들이 박순자 의원실 '입법 보조원'으로 등록해 24시간 국회 출입이 가능

한 출입증을 발급받아 작년 상반기부터 최근까지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출입증 발급 최근 알고 곧바로 반납하게 했다"고 밝혔지만 박 의원 아들이 정상 절차를 생략한데다 입법보조원도 아닌데 등록한 것으로 드러나 특혜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