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화, 중동·동남아 시장 공략 강화…13일 태국·UAE 초도물량 선적

기사입력 2019-02-13 08:36


한화가 지난 11일 '태국·UAE 초도 물량 수출 기념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우측에서 세번째 한화 옥경석 대표이사). [사진제공 = 한화]
↑ 한화가 지난 11일 '태국·UAE 초도 물량 수출 기념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우측에서 세번째 한화 옥경석 대표이사). [사진제공 = 한화]
한화가 중동·동남아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한화는 지난 11일 산업용 화약 등을 생산하는 보은사업장에서 '태국·UAE 초도 물량 수출 기념식'을 갖고 13일부터 첫 선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옥경석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국 수출 금액 합계는 약 300억원에 이를 예정이다.
특히 아랍에미리트로의 산업용 화약 수출은 국내 최초로 중동 화약 시장에 진출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현지 화약회사인 걸프 익스플로시브즈(Gulf explosives)사에 산업용 화약 9000t, 뇌관류 260만발을 수출함과 동시에 현지에 생산 플랜트도 건설하며 화약류 및 원재료 일체를 납품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들은 아랍에미리트의 건설 프로젝트 등에 사용될 예정이며 단기간 대량 물량을 소비하는 건설업 특성상 추가적인 수출계약도 기대된다. 이번 수출 계약은 한화가 직접 건설 프로젝트에 기술제안을 하고 이뤄진 첫 수주라서 의미가 더욱 깊으며 향후 중동 지역 전반에 한화의 제품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으로 회사측은 보고 있다.
한화는 태국 현지 화약 업체인 메켐(MechChem)사에도 산업용 화약 700t, 뇌관 200만발 등을 수출하며 동남아 시장 공략도 강화한다. 태국 으로의 수출은 한화 제품이 인도차이나 반도의 중심에 진출한다는 전략적 의미가 있다. 미얀마, 라오스,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인도차이나 반도 전역에 걸쳐 해외사업을 확대하겠다는 한화의 올해 목표를 현실화한 첫 사례라 앞으로의 추가 수출도 기대되고 있다.
한화 옥경석 대

표이사는 "이번에 성사된 계약들은 지속적으로 해외 공급처를 발굴하고 제품 성능 강화에 힘써온 결과"라며 "현지 시장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고객들에게 대한민국 산업용 화약의 차별화된 우수성을 알려 글로벌 마이닝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