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KT, 아현지사 화재로 영업익 시장추정치 밑돌아"

기사입력 2019-02-13 08:37


[사진제공:키움증권]
↑ [사진제공:키움증권]
키움증권은 13일 KT에 대해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아현지사 화재로 시장 추정치를 크게 밑돌았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3만8000원을 유지했다.
장민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영업이익은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통신요금 감면과 와이브로 종료에 따른 철거 비용이 반영되면서 시장 추정치를 크게 밑돌았다"며 "다만 일회성 비용에 대한 시장 추정치와 비슷한 수준으로 반영되면서 추가적인 비용증가에 대한 우려는 완화됐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KT는 4분기 IFRS15기준 영업수익 5조 9945억원, 영업이익 958억원로 시장 추정치(영업수익 5조9722억원, 영업이익 1794억원)를 하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무선수익은 1조6550억원, 유선수익은 1조167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각각 4%, 1% 감소했다. 무선 ARPU는 신규 스마트폰 출시사이클과 맞물려 선택약정고객 신규 유입이 지속됐고,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무선 통신요금 할인에 따라 감소폭이 컸다는 게 장 연구원의 설명이다.
다만 올해는 무선사업 부문에서의 반등이 기대된

다고 밝혔다.
장 연구원은 "실적발표에서 무선사업이 하반기부터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긍정적인 시각을 근거로 무선 ARPU가 누적선택약정가입자 증가로 하락폭이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고가요금제와 5G요금제 출시로 인한 무선사업성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현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