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양주축협 조합장·임원, 수백만 원 쓰고 성매매까지

기사입력 2019-02-13 08:50 l 최종수정 2019-02-13 09:29

남양주축협/사진=남양주축협 홈페이지
↑ 남양주축협/사진=남양주축협 홈페이지

경기도 남양주축협 조합장과 임원 십여 명이 워크숍에서 조합 예산 수백만 원을 유흥비로 쓰고, 일부 임원들은 성매매를 했다는 내부고발이 나왔습니다.

한겨레는 오늘(13일) 남양주축협 전·현직 감사들이 "조합 임원들이 2016년 11월 제주도 워크숍에서 저녁 식사 뒤 유흥주점에서 술값으로 315만 원을 쓴 뒤 접대 여성과 2차(성매매)를 나갔다"고 폭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임원들이 저녁 식사 뒤 술을 마시자고 해서 따라갔더니 접대 여성이 있는 유흥업소였다"며 "30분 남짓 간단히 술을 마신 뒤 우리와 조합장 등 몇명을 빼곤 대부분 2차를 나갔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지난해 9월 29일 1박2일 일정으로 열린 제주도 워크숍에서도 축협 임원들이 같은 유흥주점에서 220만 원을 썼다고 이들은 밝혔습니다.

감사들이 공개한 예산집행 내역서와 영수증에 따르면 2016년 워크숍 당시 '저녁(술 등)' 명목으로 315만원이 지출됐고 지난해에는 유흥주점에서 220만 원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들은 "지난해에는 유흥주점에서 법인카드를 쓸 수 없자 개인 신용카드 등으로 임원들이 결제한 뒤 나중에 현금으로 돌려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감사 A 씨는 "말이 좋아 워크숍이지 업무 관련 회의는 전혀 없었다. 2016년 워크숍 이후 시정을 요구했지만 개선되지 않고 똑같은 일이 되풀이됐다"고 말했습니다.

감사들은 남양주축협이 조합노조에 전국축협노조 등 상급단체의 지시·지침을 받지 않고, 집회에도 참여하지 않는 조건을 걸고 해마다 활동지원금 3천만원씩을 지급한 사실도 폭로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 조합장은 워크숍 당시 유흥주점에 간 사실은 인정했으나 노조 지원비나 명절 선물에 대해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그는 “제주 단합대회에서 임원들이 한잔 더 하자고 해서 해당 술집에 간 것은 맞지만 임원들이 개인적으로 2차를 갔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노조 지원비나 명절 선물에 대해선 “관행적으로 해오던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남양주축협/사진=남양주축협 홈페이지
↑ 남양주축협/사진=남양주축협 홈페이지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